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정치연합, '지역구 30% 여성 의무공천'도 잡음

최종수정 2014.05.11 17:21 기사입력 2014.05.11 17: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전국여성위원회는 11일 "여성 후보자를 볼모로 지분 공천을 요구하는 당의 행태에 분노한다"며 "서울시 광역지역구에 도전한 여성 후보를 단수 후보로 선정해달라"고 밝혔다.

유승희 새정치민주연합 전국여성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 당 당헌 제8조는 '지역구 30% 이상 여성 의무 공천'을 분명히 명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유 위원장은 "당의 여성 공천 상황, 특히 서울시당의 공천 행태를 보면 이 같은 당헌을 지키려는 노력도, 의지도, 철학도 없고 오로지 지분 요구, 자기 사람 심기에만 혈안이 돼 있다는 사실에 분노를 넘어 자괴감이 든다"고 비판했다.

이번 6·4 지방선거에서 서울시 광역지역구에 공천을 신청한 여성 후보자는 29명(전체의 30%)이다. 서울시당은 이중 9명을 단수 후보로 결정했고 이후 항의가 잇따르자 서초와 송파 지역에 후보군에 없던 여성 3명을 추가로 선정했다.

이에 대해 유 위원장은 "누가 봐도 꼼수"라며 "여성 공천 숫자를 늘리기 위해 당선이 힘든 취약 지역인 강남 지역에 여성 후보를 추가한 것"이라며 "성북, 강서, 종로 등에서 준비 중인 경쟁력 있는 여성 후보들은 지분 정치의 볼모로 잡혀 명분 없이 탈락되거나 부당한 경선을 강요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공천장을 낸 여성 후보 대부분의 여러 가지 면면을 보더라도 광역의회에서 의정 활동을 하기에 충분히 검증된 기초의회 의원 출신 많다"면서 "부정부패, 수뢰 혐의에 연루됐거나 아니면 여러 가지 부적격한 조건 갖춘 여성 후보는 거의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말했다.

아울러 "새정치민주연합은 새정치의 가장 핵심은 '여성의 정치 참여'라고 누누이 밝혀왔다"며 "여성의 정치 참여 확대로 정치가 깨끗해지고 부패지수가 낮아졌다는 건 선진국서도 검증된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