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선거 앞두고 '세월호 심판론' 제기할듯

최종수정 2014.05.11 16:29 기사입력 2014.05.11 16: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6·4 지방선거를 20여일 앞둔 이번 주부터 '세월호 심판론'을 일종의 선거 전략으로 내세울 뜻을 시사했다.

최재천 새정치민주연합 전략홍보본부장

최재천 새정치민주연합 전략홍보본부장

최재천 새정치민주연합 전략홍보본부장(사진)은 11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김황식 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이야기했듯 세월호 참사 국면에서 드러난 새누리당의 기조는 '박근혜 대통령을 지키자'는 것이지만 우리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 민생을 지키겠다는 것이 이번 지방선거 전략 기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 본부장은 "저희는 세월호가 침몰한 게 아니라 대한민국호가 침몰했다고 생각한다"면서 "박근혜정부의 무능과 무책임, 무개념에 대해 저희는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헌법적 의미에서 대한민국호의 선장은 대통령이고, 운영선사는 새누리당이며, 운영을 책임지는 선원은 행정부나 관료"라며 "박근혜정부와 새누리당은 국민을 안전하게 모시고 국민을 탈출시키고 새 시스템을 만들기보다는 침몰하는 대한민국호에서 정치적 탈출만을 꾀하는 분위기"라고 비판했다.

특히 최근 청와대 대변인이 '순수 유가족'에 대해서만 대통령과의 면담을 검토할 수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순수, 비순수 유가족 구별하는 이상한 논법으로 색깔론을 전파한다"며 "국민의 좌절과 분노를 정치적으로 왜곡하고 색깔론으로 대한민국호 침몰국면을 극복하겠다는 시도야말로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시 경제와 성장과 호황을 이야기하며 불안론으로 책임을 회피하려는 일각의 시도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최 본부장은 또 "세월호 참사를 형사사건으로 사건화하는 데 제한하는 것도 경고한다"면서 "물론 1차 책임은 있으나 국민이 분노하는 것은 구조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과 능력이 있었는데도 왜 이 정부는 제대로 된 긴급 대응태세를 갖추지 못했는가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정의 최고 책임은 정부와 여당에 있고, 실질적 책임자는 당연히 깊은 사과와 연대, 정치적 책임이 있어야 한다"면서 "정권 심판론을 주장하는 것은 아니지만 세월호 심판론을 얘기할 수 있다"고 전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