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출입銀, 국제농업개발기금과 MOU 체결

최종수정 2014.05.11 11:34 기사입력 2014.05.11 11:34

댓글쓰기

지식·경험 공유 및 협조융자 후보사업 발굴
EDCF 농촌종합개발모델 공동 실행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국제농업개발기금(IFAD)와 개발도상국 농촌개발을 위한 금융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수출입은행은 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에 소재한 국제농업개발기금(IFAD) 본부에서 IFAD와 '개발도상국 농촌개발을 위한 금융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심섭 수은 선임부행장, 미셸 모다시니(Michel Mordasini) IFAD 부총재.

▲수출입은행은 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에 소재한 국제농업개발기금(IFAD) 본부에서 IFAD와 '개발도상국 농촌개발을 위한 금융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심섭 수은 선임부행장, 미셸 모다시니(Michel Mordasini) IFAD 부총재.


이에 앞서 심섭 수은 선임부행장은 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에 소재한 IFAD 본부에서 미셸 모다시니(Michel Mordasini) 부총재와 만나 이 같은 내용의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IFAD는 국제금융기구 중 유일하게 농업과 농촌개발에 전문화된 국제연합(UN) 산하기구다. 1977년 설립됐으며 현재 172개의 회원국이 가입돼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두 기관은 그동안 쌓아온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고 협조융자 후보사업을 발굴하는 등 실질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IFAD는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이 수립한 농촌종합개발모델에도 공동 시행하기로 합의했다. 수은은 저소득국의 빈곤감축에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EDCF 농촌종합개발모델은 개도국 주민 주도의 자립형·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생산부터 수확, 판매까지 농업활동 모든 단계에 필요한 관련 인프라를 사업지역에 일괄 구축하는 사업이다.

심 선임부행장은 IFAD가 주최한 '한국개발경험공유 세미나'에 참석해 "EDCF 농촌종합개발사업에 IFAD가 국제기구 최초로 참여하는 것은 새마을운동 국제화에 획기적 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