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친박, 7·14에서도 밀릴라 '전전긍긍'

최종수정 2014.05.07 10:13 기사입력 2014.05.07 10: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새누리당의 주류인 친박(친박근혜)계는 8일 출범할 새 원내지도부에 대해 기대보다 우려가 크다. 지난 6일 원내대표 후보 신청을 마감한 결과 이완구 의원이 단독 등록하면서 사실상 이 의원이 차기 원내대표로 확정된 상황이다.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에는 주호영 의원이 나섰다.

당내 핵심 친박 진영은 '이완구-주호영' 팀이 과연 각종 이슈와 정책에 대한 결정 과정에서 당-청간 조율을 원만하게 이뤄낼 수 있을지에 의구심을 갖는다. 이 의원은 상대적으로 농도가 옅은 범친박 의원으로, 주 의원은 이명박 정부에서 특임장관 등을 지내며 '친이명박계' 인물로 꼽힌다. 때문에 핵심 친박인 최경환 원내대표가 이끌던 1기 원내지도부에 비해 상대적으로 청와대와의 소통이 서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 핵심 관계자는 7일 "1기 원내지도부에 비해 당-청간 소통 부분에서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며 "때문에 청와대와 핵심 친박 진영은 7ㆍ14 전당대회에 더 사활을 걸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핵심 친박 의원도 "(이완구-주호영 체제가) 친박ㆍ친이 계파를 다독이는 일과, 박근혜 대통령에게 기분 나쁘지 않게 할 말을 다 하는 부분에서 잘 될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런 우려 해소를 위해 핵심 친박 진영은 오는 7ㆍ14 전당대회를 통한 당권 장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친박계 당권 주자군으로 꼽히는 서청원 의원과 최근 출마 요구를 받는 최경환 원내대표는 당원과의 접촉에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의원의 이런 움직임은 6ㆍ4 지방선거 경선 과정에서 비박 진영이 만만치 않은 세를 확인했기 때문으로 읽힌다.

친박 진영은 이번 경선에서 부산, 대전, 충남 등 일부 지역에서만 승리했을 뿐 박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에서까지 비박 후보에게 밀리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남은 수도권 경선도 비박계의 우세가 점쳐지고 있고 경선을 통과한 친박 후보들도 본선을 장담할 수 없어 실제 광역단체장에 당선될 친박 후보들은 소수에 그칠 것이란 전망이다.
더구나 잠잠하던 비박 진영 의원들도 예상 보다 느슨한 친박 진영의 응집력 확인 뒤 당권 도전에 적극 나서고 있다. 유력 당권 주자인 김무성 의원은 물론 최근에는 김문수 경기지사와 김영우ㆍ김희정 의원 등이 나설 채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이번 경선을 통해 친박ㆍ비박 양 진영 모두 지역별 판세를 가늠했고 특히 친박 진영에선 생각 보다 자신들에 대한 당원들의 응집력이 강하지 않다는 것을 인지했을 것"이라며 "지방선거도 불리한 형국으로 흐르고 있는 만큼 친박 당권 주자들은 당심 공략과 전열 재정비에 속도를 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