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지진 규모 6.2, 도쿄 3년만에 강진 일어나

최종수정 2014.05.05 18:17 기사입력 2014.05.05 18:15

댓글쓰기

▲일본 도쿄 남남서쪽 80km 해역에서 규모 6.2의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 기상청 지진센터 홈페이지 캡처)

▲일본 도쿄 남남서쪽 80km 해역에서 규모 6.2의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 기상청 지진센터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일본 지진 규모 6.2, 도쿄 3년만에 강진 일어나

일본 도쿄 부근에서 규모 6.2의 강진이 발생했다.
교도통신은 5일 지진으로 도쿄 도심에서 진도 5약(弱)의 강한 흔들림이 관측됐으며 17명이 넘어지거나 발을 헛디뎌 중경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이날 오전 5시18분께 일본 도쿄 남남서쪽 80㎞ 해역에서 규모 6.2의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해일의 위험은 없다. 진원은 북위 34도56.6분, 동경 139도29.7분 지점 이즈오시마 근해며, 진원의 깊이는 162km다.

이번 지진으로 수도 도쿄에서도 진도 5에 조금 못 미치는 흔들림이 관측됐고 1분 이상 흔들림이 지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진으로 인해 도쿄메트로는 전체 노선의 운행을 일시 중단했고 민영 철도 노선의 운행도 지연됐다.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후 도쿄 도심에서 진도 5에 육박하는 흔들림이 관측된 것이 처음인 것으로 전해진다.

일본 기상청은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지진해일) 위험은 없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