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운태측 "윤장현, 밀실야합 공천장 스스로 찢어라"

최종수정 2014.05.05 17:22 기사입력 2014.05.05 17: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강운태 광주시장측은 5일 "광주시민을 배신한 시민운동가 윤장현 후보는 밀실야합 공천장을 스스로 찢어라"고 요구했다.

강 시장측 조경완 대변인역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 후보는 광주시장 후보를 시민의 손으로 뽑고자 하는 정당한 선택권이 박탈된 현실을 사과 하기는 커녕 되레 시민의 선택, 시민의 시장을 운운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역은 "모순과 궤변으로 스스로가 시민을 외면한 허울뿐인 시민운동가임을 만천하에 드러낸 것"이라며 "윤 후보는 더 이상 시민을 입에 담지 말고 오직 안철수를 말하라"고 힐난했다.

이어 "윤 후보는 자신이 '광주의 박원순'이 될 수 있다는 중앙당의 판단을 거론했다"며 "박원순 서울시장은 박영선 의원을 상대로 공정하고 투명한 경선을 거쳐 후보가 된 분으로 지분 나눠먹기 밀실야합 공천으로 정치를 시작한 분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역은 "윤 후보는 지금이라도 부끄러운 공천장을 스스로 찢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운태 시장은 새정치민주연합 중앙당의 윤장현 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의 전략공천에 반발, 당을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