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승환 국토 장관 "안전점검 실명제 철도까지 확대"

최종수정 2014.05.05 16:43 기사입력 2014.05.05 16:10

댓글쓰기

5일 서승환 장관이 김포공항 관제탑과 제주항공 운항현장을 방문해 안전관리 실태 등을 점검했다.

5일 서승환 장관이 김포공항 관제탑과 제주항공 운항현장을 방문해 안전관리 실태 등을 점검했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항공 부문에서만 적용하고 있는 안전점검 이력제와 실명제를 철도 등 다른 부문까지 확대하겠다. 실태를 파악해 조속히 보완하겠다."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은 5일 김포공항 관제탑과 제주항공 운항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 2일 서울 지하철 2호선 상왕십리 추돌사고가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한 지 한 달도 안 돼 발생한 것으로 드러나 안전점검의 실효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현재 항공분야의 경우 '항공안전감독관 업무규정'과 매뉴얼에 따라 국토부 감독관이 안전점검을 할 때 자신의 이름을 적어야 한다. 사고 발생 시 책임소재가 분명해지는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에 안전점검을 했는데도 지하철 사고가 나서 안전점검을 형식적으로 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다"며 "책임감 있게 점검하도록 실명제를 도입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밖에도 철도와 항공기 안전점검의 실효성을 담보하기 위해 서류 위주 점검은 현장점검으로 전환하고 장비, 부품, 응급용품 작동상태를 확인하는 작동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항공기 엔진 등 주요부품 결함에 대비해 결함이 없는 부품도 전수조사할 예정이다.

서 장관은 이날 조종사와 소방대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위기상황에서 승객의 생명과 재산을 끝까지 내가 책임진다는 투철한 사명감과 긍지를 가지고 업무에 임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