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지하철 추돌사고’ 후속 열차 기관사 조사

최종수정 2014.05.04 17:52 기사입력 2014.05.04 17: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준용 기자]경찰이 4일 서울 지하철 2호선 상왕십리역 추돌사고 때 후속 열차를 운행했던 기관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서울경찰청 열차사고수사본부는 이날 오후 후속 열차의 기관사 엄모(46)씨가 입원한 국립의료원에서 사고 당시 상황 전반을 조사했다.

엄씨는 사고 때 어깨를 다쳐 수술 후 중환자실을 거쳐 병실에서 회복 중이다.

경찰은 이날 엄씨 뿐아니라 병원에 입원 중인 부상 승객 24명을 방문해 사고 정황을 파악했다.

앞서 경찰은 앞 열차 기관사인 박모(49)씨와 차장 황모(27)씨, 후속 열차 차장 곽모(55)씨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경찰은 전날 서울메트로 본사 등도 압수수색했다. 이를 통해 사고 당시 운행 일지와 무전 교신 내용 등을 확보한 정밀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향후 신호기가 오작동한 이유와 기관사의 과실 유무를 조사할 계획이다. 또 사고 후 조치, 종합관제소의 역할 등도 살펴볼 방침이다.


박준용 기자 juney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