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희생자 유실 방지…5중 차단장치 마련"

최종수정 2014.05.07 09:02 기사입력 2014.05.05 10:46

댓글쓰기

[진도(전남)=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정부가 세월호 사고 희생자들의 유실을 막기 위해 침몰지점과 가까운 곳에 중형저인망과 안강망을 투입한다.

침몰지점 5km 내에 중형저인망과 안강망을, 그 바깥으로는 닻자망과 쌍끌이 저인망, 안강망을 순차적으로 배치해 5중 차단장치를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범정부사고대책본부는 세월호 침몰사고 20일째인 5일 오전 진도군청에서 정례브리핑을 통해 "중형저인망은 세월호로부터 북서쪽 및 남동쪽으로 각각 약 1.5km 떨어진 지점에 투입된다"며 "5월8일부터 조류흐름이 강한 침몰지점 남동, 남서쪽 3~5km 지점에 폭 60m, 높이 45m의 안강망 그물을 집중 배치하여 추가 차단망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대책본부는 침몰지점으로부터 7~15km 외측에 닻자망, 대형저인망, 안강망을 배치해둔 상태다. 이를 침몰지점 1.5km 지역까지 끌어당기는 것이다.

대책본부는 "전일까지 작전구역 내에서 유실물 750여점을 수습하는 등 침몰지점 인근에서 유실물이 다수 발견되고 있다"며 "만일에 있을지도 모르는 실종자 유실을 차단하기 위해 침몰지점 가까운 곳에 설치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형저인망 폭 200m, 높이 50m 그물 2개로 차단망을 만들어 전일부터 설치 중이다.
이와 함께 대책본부는 피로누적이 심화되고 있는 잠수요원들을 위해 교체, 예비인력을 확보하고 있다. 전일 투입된 민간잠수사 13명은 이날부터 입수할 예정이다. 대책본부는 "잠수요원의 피로가 누적돼 있어 일부 교체할 예정"이라며 "잠수병, 부상으로 인해 10명이 치료를 받았다. 고된 작업이고 위험이 수반되는 데다 장기화되며 피로가 쌓인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책본부는 민간 잠수사 등 잠수사의 건강관리를 위해 잠수병 치료는 진료경험이 많은 해군 군의관이 담당하고, 일반진료는 복지부에서 담당하는 한편, 현장 응급치료와 전문병원을 연결하는 신속한 이송치료체계를 구축했다. 아울러 사고현장 바지선에서 잠수요원에 대한 취사지원을 위해 매일 주간에 자원봉사자 등 4명을 파견하기로 했다.

대책본부는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최후의 한명까지 실종자를 수습하고, 찾은 희생자의 DNA 확인절차를 철저히 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대책본부는 "박 대통령께서 어제 팽목항과 사고해역 수색현장을 방문했다"며 "최후의 한 명까지 찾아야 하고, 찾은 희생자는 DNA 확인절차를 철저히 해 가족들에게 반드시 인도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또한 "희생자 유실방지대책의 매일 활동실적을 희생자 가족에게 상세히 설명해 희생자 가족의 걱정과 우려를 덜어드리라고 말씀했다"고 덧붙였다.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이날 새벽 5시10분쯤 3층과 4층을 집중 수색해 희생자 11명을 추가로 수습했다. 희생자 수는 259명으로 늘어났다.

이날 합동구조팀은 127명을 투입해 3층 미개방 격실 진입로 확보에 집중하면서, 4층 선수 중앙격실과 4층 선미 다인실에 대한 확인 수색을 계속하기로 했다. 64개 구역 중 미개방 격실은 3층 매점 옆 3개가 남아있는 상태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