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현진, 어깨 통증…MLB 진출 뒤 첫 부상자명단

최종수정 2014.05.03 17:33 기사입력 2014.05.03 06:56

댓글쓰기

류현진[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류현진[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미국 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류현진(27)이 어깨 통증으로 부상자명단(DL)에 올랐다.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뒤 부상자명단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다저스 구단은 3일(한국시간) 류현진을 15일짜리 부상자명단에 올리는 한편 날짜를 4월 28일로 소급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류현진은 부상부위 치료 뒤 오는 13일 이후부터 다시 마운드에 설 수 있다.

어깨 통증은 지난달 28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서 나타났다. 당시 류현진은 5이닝 동안 공 89개를 던지며 9피안타(1피홈런) 6실점(5자책점)을 기록, 시즌 2패(3승)째를 당했다. 특히 직구 최고구속이 시속 148㎞에 그칠만큼 평소보다 구위가 좋지 못했다. 직구 구속이 시속 4~5㎞ 정도 덜 나오다 보니 변화구도 효과를 보지 못했고, 결국 난타를 맞으며 패전투수가 됐다.

류현진이 부상자명단에 오름에 따라 선발등판 경기 일정도 변경됐다. 당초 류현진은 5일 플로리다주 말린스 파크에서 열리는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원정 3연전 마지막 경기에 등판할 예정이었다.

돈 매팅리 다저스 감독(53)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류현진의 부상에 대해 "심각하지는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콜로라도와의 홈경기 등판 뒤 어깨 쪽이 안 좋다고 말하더라"며 "주치의가 어깨 상태를 좀 더 주의 깊게 볼 필요가 있다고 진단해 부상자명단에 올리기도 했다"고 말했다.
부상 원인에 대해서는 "등판 중간중간에 쉴 수 있는 시간은 있었지만 여러 차례 등판을 하면서 문제가 누적된 것 같다"며 "휴식과 치료를 병행하면서 향후 불펜투구를 통해 감각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