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OJ "향후 3년간 성장 지속+물가 2%대로"

최종수정 2014.05.01 22:23 기사입력 2014.04.30 15:45

댓글쓰기

BOJ 경기전망 보고서 2016회계연도 전망치 첫 공개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일본은행(BOJ)이 2016회계연도(2016 4월~2017년 3월)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 예상치를 2.1%로 제시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OJ는 이날 공개한 경기전망 보고서에서 소비세율 인상에도 불구하고 경기 확장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소비자물가도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BOJ는 현 2014회계연도와 차기인 2015회계연도 근원 CPI 상승률 전망치를 각각 1.3%와 1.9%로 제시했다. 지난 1월에 제시했던 예상치와 동일한 수준을 유지한 것이다. BOJ는 이날 보고서에서 2016회계연도 전망치를 처음으로 제시했는데 근원 CPI 상승률이 2.1%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아베노믹스가 목표로 하고 있는 2% 근원 CPI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본 셈이다.

2016회계연도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예상치는 1.3%로 제시했다.
2014회계연도와 2015회계연도 실질 GDP 증가율은 각각 1.1%, 1.5%로 예상했다. 2014회계연도 전망치를 지난 1월 제시했던 예상치보다 0.3%포인트 하향조정한데 반해 2015회계연도 전망치는 그대로 유지했다.

BOJ는 이번 회계연도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조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수출 회복이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BOJ는 두 차례 소비세율 인상으로 영향은 있겠지만 경제 성장세는 2016회계연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의 소비세율은 내년 10월에 10%로 재차 인상될 예정이다.

BOJ는 현재 정체돼 있는 CPI 상승률에 대해서는 이번 회계연도 하반기부터 다시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차기 회계연도 중반 쯤에는 목표로 하고 있는 2%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BOJ가 보고서에서 경기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냄으로써 추가 부양 조치에 대한 가능성도 낮아진 셈이다.

하지만 도쿄 소재 노린추킨 연구소의 미나미 타케시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소비세율 인상이 어떤 영향을 줄 지 알 수가 없어 아직은 상황은 좀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7월이 BOJ가 추가 부양조치가 필요한지 여부를 결정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며 "임금 상승률이 물가 상승률에 미치지 못 하고 있기 때문에 소비세율 인상은 좀더 장기적인 경기 둔화 요인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