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언딘 지분 "순수 민간업체 아니다…정부기관이 30% 보유"

최종수정 2014.04.30 10:59 기사입력 2014.04.30 10:59

댓글쓰기

세월호 구조에 투입된 민간구난업체 언딘 정부 지분 논란.

세월호 구조에 투입된 민간구난업체 언딘 정부 지분 논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언딘 지분 "순수 민간업체 아니다…정부기관이 30% 보유"

언딘(언딘 마린 인더스트리) 지분의 29.92%를 정부 기관이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뉴스1은 29일 "논란 속의 민간 구난업체 '언딘'은 정부관련 지분이 30% 있는 순수 민간업체가 아니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기록을 바탕으로 언딘 대주주는 한국해양구조협회 부총재를 맡고 있는 김윤상씨인 것으로 밝혀졌다. 김씨는 언딘 대표이기도 하다. 김씨가 64.52%의 지분율을 갖고 있으며, 그 외 개인주주 3명이 5.56%를 나눠 보유하고 있다.

나머지 29.92%는 정부가 출자한 펀드가 소유하고 있고, 정책금융공사(이하 정금공)가 2010년 조성한 'KoFC-네오플럭스 파이오니어 챔프(Neoplux Pioneer Champ) 2010-7호 투자조합'이 10.98%를 보유 중이다. 정책금융공사가 조성한 'KoFC-보광 파이오니아 챔프(Pioneer Champ) 2010-3호 투자조합'도 5.49%를 가지고 있다.
한편 언딘 측은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JTBC '뉴스9'의 세월호 '시신 인양 고의적 지연'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며 강력 부인했다. 김윤상 언딘 대표는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

언딘 지분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언딘, 민간업체 아니었어?" "언딘, 정부기관과 관련된거야?" "언딘, 무슨 일이야?"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