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선체구조·수색 등 국내외 전문가 회의 개최"

최종수정 2014.04.30 10:41 기사입력 2014.04.30 10: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정부가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해 30일 오후 진도군청에서 선체구조, 수색·잠수, 국제구난 등 국내외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회의를 개최한다.

범정부 사고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10시 브리핑을 통해 "해양수산부, 해양경찰청, 해군 구조수색팀과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해 현재 구조, 수색작업의 추진 방안과 대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책본부는 "침몰지점 내외곽에서 희생자 유실방지를 위한 합동 수색 결과, 외병도 인근 닻자망에서 세월호 구명벌 3개, 도서 해안가에서 옷, 운동화 등 유실물 55점을 수거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피해자 가족들을 위해 팽목항의 가족 휴게소내에 가족단위 간이 커튼을 설치하기로 했다"며 "실종자 및 희생자 가족인 대학생이 오랫동안 결석할 경우 해당 학생이 등교시 학교측에 신고하면 장기결석으로 처리되지 않도록 대학측에 협조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특히 수색, 구조작업이 장기화됨에 따라 실종자 가족의 체류여건도 개선하기로 했다.
대책본부는 "그동안 체육관내 칸막이 설치, 제3의 거주공간 마련 방안 등 가족이 원하는 대로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하에 가족들의 의견을 구해왔으나 아직까지는 공식적인 요청이 없는 상황"이라며 "가족들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듣고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홍원 국무총리는 전일 진도군청 범정부사고대책본부에서 세월호 구조·수색 관계기관 합동상황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구조·수색에 모든 역량과 자원을 동원하고 현재의 방식 외에 다른 대안은 없는지 각계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을 열린 마음으로 적극 반영하라"고 지시했다.


진도(전남)=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