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환銀, '스마트폰 뱅킹' 전면 개편

최종수정 2014.04.30 08:38 기사입력 2014.04.30 08:38

댓글쓰기

외환 스마트뱅크

외환 스마트뱅크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외환은행은 기존 스마트폰 뱅킹을 전면 개편한 '외환 스마트뱅크'를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외환 스마트뱅크'는 그동안 여러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설치해야 이용 가능했던 금융거래와 서비스를 하나로 통합해 편의성을 개선했다. 통합되는 기존의 앱은 '외환M뱅크', '외환은행', '미니뱅킹', 'Global Banking', '스마트환전', '외환은행 찾기' 등 총 6개다.
기존 '외환M뱅크' 업데이트 하면 새로 가입하거나 인증서를 발급하지 않아도 새로운 '외환 스마트뱅크'를 이용할 수 있다.

'외환 스마트뱅크'는 최신 디자인을 반영하고 각종 부가서비스 기능을 추가했다. 상담과 가입까지 처리되도록 구성된 '금융상품몰'을 신설했다. 또 상품에 대한 궁금한 점을 전문상담원과 전화 또는 '톡상담'으로 바로 해결할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폰으로 납부 가능한 공과금 종류를 확대하고 QR코드로도 납부가 가능해 거래 편의성이 크게 개선했다. 전자지갑서비스인 'N월렛'도 제공한다.
또 ‘금융정보 알림서비스’를 이용하면 일정 확인은 물론 원하는 시간에 알림 제공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다.

이외에 '피싱방지 환율이미지 서비스'를 제공, 금융사기 예방과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보안기능을 한층 강화했다. 접근성을 높여 장애인을 포함한 고객이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조치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