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황후 마지막회' 지창욱 하지원 위해 목숨버려…"사랑한다"

최종수정 2014.04.30 07:28 기사입력 2014.04.30 07:28

댓글쓰기

▲기황후 마지막회 지창욱이 최후를 맞았다(사진:MBC 방송캡처)

▲기황후 마지막회 지창욱이 최후를 맞았다(사진:MBC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기황후 마지막회'지창욱 하지원 위해 목숨버려…"사랑한다"

MBC 월화 드라마 '기황후'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29일 방송된 '기황후'에서는 타환(지창욱 분)이 죽음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내시백 골타(조재윤 분)의 정체를 안 타환은 승냥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타환은 골타가 황태후(김서형 분)과 짜고 승냥을 제거할 계획을 알아챘다. 이에 타환은 골타의 계획대로 움직이는 척 속이고 골타와 황태후를 비롯한 모든 세력을 제압했다.
승냥은 병세가 깊어진 타환에게 "저와 함께 북방의 초원을 달리고 싶은 생각이 없냐. 원나라의 태동이 아니냐. 함께 북쪽으로 가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결국 타환은 승냥에게 "사랑한다"고 고백하며 최후를 맞이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한편 '기황후' 방송 말미에는 "1368년 기황후는 주원장에게 대도를 정복당하고 북쪽 초원지대로 물러나 북원을 건국했다. 기황후의 아들 아유시리다는 북원의 황제가 되었다"라는 자막이 나와 화제가 되기도 했다.

기황후 마지막회 지창욱을 본 네티즌은 "지창욱, 결국 죽다니" "지창욱, 기황후 마지막회 너무 아쉽다" "지창욱, 죽을 때도 멋있어"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