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시, 세월호 ‘살신성인 연인’ 의사자 청구

최종수정 2014.04.28 20:06 기사입력 2014.04.27 17: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 승객들을 구하다 희생된 고(故) 김기웅(28)·정현선(28·여)씨 연인에 대한 의사자 인정을 보건복지부에 청구했다고 27일 밝혔다.

김씨와 정씨의 ‘살신성인’ 행위는 이번 침몰사고에서 구조된 40대 남성이 지난 19일 정씨의 빈소를 찾아 “김씨와 정씨가 탈출을 마다하고 승객들을 구하려고 기울어지는 선내에 진입했다가 변을 당했다”고 유족에게 밝히면서 알려졌다.

이 남성의 증언에 따르면 김씨는 세월호 3층 로비에서 자고 있던 동료 3명을 깨워 여객선을 빠져나오던 중 여자 친구인 정씨를 떠올리며 선내로 되돌아갔다.

이어 김씨는 정씨와 승객 1명을 찾아내 함께 탈출을 시도했지만 아직 선내에 있는 승객들을 두고 여객선을 떠날 수 없다며 동행한 승객을 먼저 탈출시킨 뒤 기울어지는 선내로 다시 뛰어들어갔다 목숨을 잃었다.

이들 고인은 세월호 아르바이트생과 승무원으로 만나 올 가을 결혼을 앞두고 있어 서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다. 고인의 유해는 인천 부평승화원 봉안당에 나란히 안장됐다.
시 관계자는 “의사자 청구에 따른 증언 등 입증자료는 추후 보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의사상자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의사자로 인정된 고인의 유족에 대해서는 보상금, 의료급여, 교육보호, 취업보호 등의 예우가 주어진다. 의사자의 시신은 국립묘지에 안장·이장이 가능하다.

복지부는 최대 60일간 심사를 거쳐 의사자 인정 여부를 정한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