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살신성인’ 승무원 故 박지영씨, 영면에 들다

최종수정 2014.04.22 11:01 기사입력 2014.04.22 11: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세월호 침몰 직전까지 승객들의 탈출을 돕다 숨진 승무원 박지영(22·여)씨의 영결식이 22일 오전 인천 중구 인하대병원에서 엄수됐다.

어머니와 여동생 등 유족과 지인들은 발인식 내내 영정 앞에서 고인의 이름을 부르며 오열했다. 영결식에는 새정치민주연합 원혜영 의원과 이성만 인천시의회 의장 등 정치인과 인천·시흥시 관계자 등 100여명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했다.

발인식을 마친 시신은 고인의 희생 정신을 기리기 위해 자원한 정복 차림의 경기도 시흥경찰서 경찰관 9명에 의해 운구됐다.

박씨는 생전에 살던 시흥시 신천동 집을 마지막으로 둘러본 뒤 인천 부평승화원에서 화장될 예정이다. 이후 경기도 광주 시안추모공원에서 영원한 안식에 들어간다.

박씨는 2012년 다니던 대학을 휴학하고 청해진해운에 입사, 승무원으로 근무하던 중 지난 16일 전남 진도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서 승객들의 탈출을 돕다가 목숨을 잃었다.
박씨는 사고 당시 한 학생이 “왜 구명조끼를 입지 않느냐”고 걱정하자 “승무원들은 마지막까지 있어야 한다. 너희들 다 구하고 나도 따라가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져 많은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박씨의 빈소에는 영결식 직전까지 박씨를 애도하는 발길이 끊이지 않았으며 시민들의 이름으로 도착한 화환만 수십여개에 달했다.

또 인터넷에서는 박씨를 의사자로 선정해달라는 누리꾼들의 청원 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도 지방자치단체나 유족의 의사자 선정 신청에 대비해 내부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의사자로 선정되면 국립묘지에 안장할 수 있고 유족에게는 보상금, 의료급여, 교육보호, 취업보로 등의 예우가 주어진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