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시, 전국 첫 ‘컨택센터’ 지원 조례 만든다

최종수정 2014.04.23 09:35 기사입력 2014.04.23 09:35

댓글쓰기

시의회 산업위 컨택센터 육성 및 지원 조례안 가결… 2015년까지 3만명 일자리 목표로 유치 추진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가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미래형 지식서비스 산업인 컨택센터((Contact Center) 지원과 관련된 조례를 제정한다.

인천시의회 산업위원회는 허인완 의원이 대표 발의한 ‘컨택센터 육성 및 유치에 관한 조례안’을 원안 가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조례안은 내달 2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을 앞두고 있다.

컨택센터란 기존의 단순 전화응대의 콜센터에서 벗어나 IT산업을 기반으로 전문상담원이 전화, 이메일, 홈페이지, SNS 등 다양한 매개체를 활용해 기업의 고객만족도 향상 및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하는 미래형 지식서비스 산업이다.

컨택센터 산업은 전국적으로 종사자가 40만명에 이르고 있으며, 도심속의 사무공간 밀집형 산업으로 원도심지역 상권 활성화와 경력단절 여성들의 취업기회를 확대하기에 적합한 산업이다.

특히 기업들에게 컨택센터는 상품생산과 서비스 등에 관한 중요한 정보를 고객과 소통할 수 있는 필수 수단이고 점점 확대해 나가는 미래 산업으로 발전하고 있다.
조례안은 원도심권을 중심으로 컨택센터 기업 유치를 위해 필요한 사항을 규정하고 유치기업에 대한 지원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컨택센터 투자유치단 운영, 보조금 지원 기준 및 지원 대상, 보조금 지원 기업의 사후관리 사항 등이 담겨있다.

유치 기업에 대한 보조금은 최대 9억원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세부적으로 시설보조금 최대 3억원, 건물 임차료 최대 3억원, 고용보조금 최대 3억원 이다.

인천시는 2015년까지 3만명의 취업을 목표로 컨택센터 기업 유치와 글로벌 컨택센터 조성 등을 위해 아시아자산운용 등 10개 업체와 지난해 12월 업무협약을 맺었다.

또 인천을 국제적인 글로벌 컨택산업의 메카로 성장시키기 위해 홍콩 콜센터 협회와 지난해 11월 업무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컨택센터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국비 8억원을 확보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국제도시로서 국제컨텍센터산업 발전을 위해 GCF, WB 등 글로벌 금융기관과 유통센터, 각종 서비스산업을 중심으로 관련센터를 유치하고 각급 교육기관, 노동부와 연계해 체계적인 지원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