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百, 의류 재고로 개성있는 새 옷 만들어 판매

최종수정 2014.04.27 06:00 기사입력 2014.04.27 06:00

댓글쓰기

블루핏 래코드

블루핏 래코드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신세계 백화점이 코오롱인더스트리 FnC(이하 코오롱)와 손잡고 팔다 남은 재고를 활용해 개성있는 디자인으로 탄생시킨 새 옷을 27일부터 판매한다.

이 제품은 신세계 프리미엄 데님 편집숍 블루핏에서 코오롱의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래코드와 함께 업사이클링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만들어 신세계 본점, 강남점, 센텀시티점 블루핏 매장에서 판매하는 것이다.

대개 한 시즌에 생산된 의류는 신제품으로 판매되다가 3년이 지난 재고는 소각되는 것이 일반적인데 대형 의류업체의 경우 소각 물량만해도 연간 수십억원에 달하기도 한다.

코오롱의 업사이클링 브랜드 래코드의 경우 환경보호는 물론 가치 있는 소비를 제안하기 위해 2012년 만들어져 마니아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 블루핏의 업사이클링 제품은 래코드가 사용하는 코오롱의 재고의류와 블루핏의 데님 재고의류가 만나 참신한 업사이클링 컨템포러리 패션을 선보인다.

업사이클링 제품의 소재가 되는 재고의류 해체 작업은 지적장애인단체 굿윌스토어의 장애인들이 맡았다.
이번에 판매하는 제품 중 블라우스는 27만~33만원, 스커트는 29만~39만원, 재킷과 조끼는 각 45만원, 원피스는 35만원, 액세서리는 9만5000~27만원까지 판매한다.

고광후 신세계백화점 패션연구소장은 "새롭게 선보이는 블루핏의 업사이클링 제품은 지속 가능한 패션을 추구하는 윤리적이면서도 창의적인 패션"이라며 "브랜드 중심의 소비보다는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내는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요즘 이번 제품은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키는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