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오바마 "센카쿠 미·일 안전보장조약 대상" 발언에 반발

최종수정 2014.04.24 06:30 기사입력 2014.04.23 18: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일본 국빈 방문길에 오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영유권 문제에 대해 일본을 지지하는 내용의 인터뷰를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중국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친강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댜오위다오가 미일 안보조약의 적용대상이라는데 결연히 반대 한다"며 "미국은 책임 있는 태도로 영토문제에서 일방의 편에 서지 않겠다는 약속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댜오위다오는 중국의 고유영토로 논쟁의 여지가 없는 주권을 보유하고 있다"며 "일본의 댜오위다오에 대한 침략은 불법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언행에 신중을 기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앞서 23일 보도된 요미우리신문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센카쿠열도에 관한 미국의 정책은 명확하다"면서 "센카쿠 열도는 일본에 의해 관리되고 있는 만큼 미·일 안전보장조약 제5조의 적용 대상에 해당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