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분향소 이모저모]분향소 설치 2시간만에 이전키로…왜?

최종수정 2018.08.15 18:32 기사입력 2014.04.23 15:35

댓글쓰기

[안산=이영규 기자]경기도 안산 단원구 고잔동 안산올림픽기념체육관에 마련된 '세월호 사고 희생자 합동분향소'가 분향객을 맞은 지 2시간만에 이전이 검토되고 있어 국민들이 어리둥절하고 있다.

특히 합동분향소는 1억2000만원을 들여 240위의 영정과 위패를 모실 수 있도록 제단이 마련된 상태다. 이 곳이 협소해 화랑유원지로 옮기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경기도가 배제된 채 경기도교육청과 안산시, 안산교육지원청 등으로 구성된 '세월호 침몰사고 경기도교육청 대책본부'의 정상영 대변인 직무대행은 23일 오전 11시 브리핑에서 "분향소 확대에 대한 도교육청 입장은 유가족 의견을 수렴해 유가족과 안산시, 도교육청이 함께 결정한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현재 임시분향소 존치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제한 뒤 "존치를 계속하는 게 맞는지, 확대 설치되는 곳으로 옮겨서 이전하는 게 맞는지 등을 논의해 결과를 알려드리겠다"며 분향소 이전을 분명히 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분향소가 설치돼 운영된 지 2시간만에 분향소 확대 이전을 발표한 것은 희생자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지적이 많다.
그렇다면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이 분향소 확대이전 논란을 빚는 이유는 뭘까. 이는 경기도가 분향소 설치에 개입하면서 시작됐다. 애초 분향소 설치는 경기도교육청이 주도하고, 경기도는 분향객들의 편의시설인 셔틀버스 운행, 이동화장실 확대, 주차공간 확충 등에 무게를 두기로 했다.

그러나 김문수 경기지사가 경건한 분향소를 위해 실내 조성 의사를 밝히고, 박수영 도 행정부지사와 고경모 도교육청 교육감 직무대행이 여기에 합의하면서 합동분향소 건립작업은 지난 21일이후 일사천리로 진행돼 23일 오전 9시 문을 열었다.

하지만 도교육청은 유족 의견을 수렴해 안산 초지동 화랑유원지로 분향소를 옮기는 작업을 하기로 했다. 이전 시점은 28일이며, 29일부터 본격 분향소를 운영한다는 구상이다.

이처럼 분향소 확대이전이 두 기관가 기싸움으로 번지면서 원인을 정치적 배경에서 찾는 사람들도 있다.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이 서로 당(黨)이 다르다 보니 세월호 희생자 처리에 대한 시각에도 차이를 보이고 있다는 것.

새누리당은 이번 사건을 경건하고 숙연함속에서 치르기를 원하는데 반해, 새정치민주연합은 국민적 애도 분위기를 이끌어 국면전환으로 연결시키겠다는 셈법이 숨어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실내 분향소를 고수한 데 반해, 도교육청이 대규모 야외 화랑유원지를 선호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여기에 안산시도 김철민 시장이 새정치민주연합 출신이다 도교육청 주도의 화랑유원지 분향소 이전이 탄력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시민들은 분향소 이전 등은 정치 셈범보다는 희생자들을 기리는 국민적 추도의 장이 돼야 한다며 분향소 이전의 정치적 개입을 우려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