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웅제약, 컴플라이언스팀 신설

최종수정 2014.04.22 10:38 기사입력 2014.04.22 10:38

댓글쓰기

21일 서울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에서 개최된 자율준수관리자 임명 및 전담조직(Compliance팀) 창단식에서 참석 임직원들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왼쪽에서 10번째 이종욱 사장)

21일 서울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에서 개최된 자율준수관리자 임명 및 전담조직(Compliance팀) 창단식에서 참석 임직원들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왼쪽에서 10번째 이종욱 사장)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대웅제약 이 21일 서울 삼성동 본사에서 이종욱 사장과 임원, 주요부서 팀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자율준수관리자 임명식 및 컴플라이언스(공정거래 전담부서)팀 창단식을 개최했다.

컴플라이언스팀은 감사실과 더불어 대표이사 직속으로 구성돼 있는 별도 조직이다. 자율준수관리자인 이세찬 이사(팀장)외 사내변호사, 법무, 회계, 감사 등의 경험을 갖춘 전문인력 5명으로 구성됐다.

신설 컴플라이언스팀의 목표는 사회 윤리경영 요구 수준에 맞춰 투명하고 적법한 정도 경영을 하는 대웅제약을 만들고 이를 통해 국내 및 글로벌제약회사 등이 파트너십을 맺고 싶은 1순위 제약회사를 만드는 것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대웅제약은 컴플라이언스팀을 통해 공정거래법 관련 제보시스템, 사전협의제도, 모니터링, 임직원 교육, 법규현황 파악, 사내 컴플라이언스 문화 정착 및 준수 여부 감시 등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종욱 대웅제약 사장은 “2007년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 도입 이래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계속적으로 리베이트 근절 노력을 해왔다”며 “컴플라이언스 팀 신설을 계기로 임직원 모두가 투명 경영을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단 1건의 불법이나 부정도 발생되지 않는 완벽한 구조를 만들어야 할 때이므로 컴플라이언스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각 부서의 팀장을 자율준수관리자로 임명한다”고 강조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