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러, 제네바 합의 불이행 두고 서로 비난

최종수정 2014.04.22 07:34 기사입력 2014.04.22 05: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 제네바 합의에도 불구하고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분리주의 시위가 확산되는 가운데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합의 이행을 두고 21일(현지시간) 설전을 벌였다.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이날 케리 국무장관과 전화통화에서 "우크라이나 정부가 이미 인명 피해를 일으킨 극우민족주의 단체들의 폭력적 행동을 중단시킬 능력도 의사도 없다"며 "이러한 상황이 제네바 합의 이행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케리 장관에게 "키예프에 영향력을 행사해 극우 민족주의자들이 유혈 갈등을 일으키지 않도록 하고 현 우크라이나 지도부가 제네바 합의 약속을 이행하도록 압력을 행사하라"고 요구했다.

라브로프는 또 우크라이나 정부가 모든 정치 세력과 지역 대표들이 참여하는 개헌 논의와 범국민 대화를 서둘러 시작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반면 케리 국무장관은 오히려 러시아 측에 제네바 합의 이행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을 주문했다고 젠 프사키 미 국무부 대변인이 밝혔다.
케리 장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분리주의자들이 불법적으로 점거한 관청과 검문소 등에서 철수하도록 공개적으로 촉구하는 등 제네바 합의 이행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러시아가 제네바 합의를 지지하고 긴장 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활동 중인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감시단과 협력할 고위급 외교관을 지명해 달라"고 요구했다.

케리 장관은 이어 우크라이나 정부는 제네바 합의 이행을 위해 대규모 사면 법안을 의회에 제출했고 동부 지역으로 중앙정부 대표단을 파견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며 러시아도 비슷한 수준의 합의 이행 의지를 보이라고 주문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