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대우건설, 이라크 정유시설 수주 유력에 반등

최종수정 2014.04.16 09:49 기사입력 2014.04.16 09: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 대우건설 이 이라크에서 5억8880만 달러 규모의 남부 가스-오일 분리 플랜트 패키지 수주 유력 소식에 4거래일만에 주가가 반등했다. 한화로는 약 6137억원이다.

16일 오전 9시48분 현재 대우건설은 전 거래일보다 100원(1.26%) 오른 806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이탈리아 석유회사 에니(ENI)가 발주한 이라크 쥬바이르 그린필드 원유생산시설 프로젝트 중 중부 가스-오일 분리 플랜트 패키지에 대해 이라크 정부 승인을 받았으며, 본계약을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진희정 기자 hj_j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