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남경필-정병국, 네거티브 없는 경기지사 경선 선언

최종수정 2014.04.14 10:13 기사입력 2014.04.14 10: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6·4지방선거 경기지사 새누리당 예비후보인 남경필, 정병국 의원은 14일 '네거티브를 하지 않는 깨끗한 경선'을 공개 선언했다.

새누리당 경기지사 후보를 뽑는 당내 경선에서 맞붙는 두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나란히 참석해 이같이 약속했다. 이들은 당내 대표적인 소장개혁파로, 원희룡 제주지사 후보와 함께 '남·원·정'으로 불리며 활동해온 정치인들이다.
남 의원은 "그동안 주창해온 대로 깨끗하고 새로운 정치를 보여주겠다"며 "국민이 원하는 대로 서로 싸움질과 막말을 하지 않고 네거티브도 하지 않고 깨끗하게 경선하고 치열하게 정책 대결해서 끝에는 하나로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드림으로써 반드시 경기지사 선거에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원도 "우리 국민이 바라는 진정한 새로운 정치가 무엇인지 이번 경선 과정에서 보여주겠다"며 "룰을 가지고 유·불리를 따지면서 분노하는 것보다 어떻게 하면 국민에게 희망과 새로운 정치 보여줄 것인가를 두고 싸워야 하고 분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는 네거티브를 하지 않겠다. 진정한 새로운 정치는 국민이 원하는 정책토론을 통해 가능한 만큼 치열한 정책 경쟁을 통해 국민에 다가가겠다"며 "정책토론이 국민들에 알려질 수 있도록 방송 중계가 될 수 있게 지도부가 협조해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에 최경환 원내대표는 "한때 남·원·정이 새누리당을 좌지우지할 때가 있었는데, 이제 원 전 의원은 제주지사 후보로 선출됐고 두 분이 아름다운 경선을 하게 됐으니 이제 제2의 남·원·정 시대가 온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