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밴드, 새 성장엔진은 '게임'…수수료율 낮춰 차별화

최종수정 2014.04.10 15:54 기사입력 2014.04.10 15:54

댓글쓰기

오는 21일 밴드 게임 출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국내 가입자 수 2400만명을 확보한 밴드가 오는 21일 게임 플랫폼 '밴드 게임'을 출시한다. 낮은 수수료율과 무심사 입점 등 개발사를 배려한 정책으로 경쟁사와 차별화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10일 네이버 자회사 캠프모바일(공동대표 이람, 박종만)은 오는 21일 밴드 게임을 열면서 9개 개발사 10개 게임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첫 입점 게임은 NHN 의 드래곤프렌즈, 위메이드 의 아크스피어, 퍼즐이냥, 라쿤소프트의 퍼즐푸, 아울로그의 별똥소녀 등으로 다양하다.
지인기반 모바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밴드는 공개된 SNS에 피로감을 느끼는 사람을 중심으로 인기를 얻기 시작해, 이용자 1인당 월간 서비스 체류시간 251분으로 다음 카페나 네이버 카페 등을 뛰어넘는 사용성을 보인다.

밴드 게임은 30~40대 남성층을 타깃으로 할 전망이다. 연락처 기반의 카카오톡과 달리 밴드 게임은 직장·학교선후배·친구 등 그룹별로 순위 경쟁을 하게 된다.

입점 수수료를 20%로 낮춰 개발사에 유리한 수익 배분을 구조를 취했다. 애플이나 구글에 30%를 수수료로 내주고, 카카오톡 등 플랫폼 사업자에 나머지의 30%를 지불하고 나면 개발사 수익이 전체의 49%에 불과했던 현실을 개선하겠다는 것이다.
밴드 게임의 수수료가 20%로 책정되면 입점 게임 개발사들은 전체 수익의 56%를 가져갈 수 있다. 여기에 애플 앱스토어나 구글 플레이 스토어가 아니라 네이버 앱스토어에 게임을 내놓으면 전체의 64%까지 개발사의 수익으로 받을 수 있다.

입점 시 무심사 원칙으로 더욱 많은 모바일 게임업체들의 참여를 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중소 게임 개발사 육성을 지원하기 위해 밴드 게임에서 1년 이상 된 게임에 대해서는 자사 플랫폼 수익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전체 수익 5%를 게임인재단에 기부한다.

박종만 캠프모바일 대표는 “후발 게임 플랫폼으로서 이용자와 게임사에 경쟁력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기 위해 업계의 의견을 청취한 결과, 게임 생태계 안에서 새로운 게임 플랫폼을 요구하는 분명한 목소리가 있었고, 그게 밴드 게임의 기회가 되겠다는 판단을 했다”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