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포]구월보금자리 유일 민간 아파트 살펴보니…

최종수정 2014.04.05 10:00 기사입력 2014.04.05 10:00

댓글쓰기

총 860가구 ‘한내들 퍼스티지’… 74·94㎡ 등 틈새평면으로 경쟁력 강화

4일 개관한 인천 구월보금자리 ‘한내들 퍼스티지’ 견본주택 내부 모습

4일 개관한 인천 구월보금자리 ‘한내들 퍼스티지’ 견본주택 내부 모습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인천 구월보금자리지구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공급되는 민간분양 아파트다. 최근 몇년새 일대 공급치를 감안하면 이번 새 아파트에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다.”(옥성열 유승종합건설 개발사업본부장)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선수촌인 구월보금자리지구에서 민간분양 아파트 ‘한내들 퍼스티지’가 공급된다. 총 860가구로 구월지구 전체 물량 중에서 규모가 가장 크다. 지하2~지상29층, 8개동으로 주력 평형대는 84㎡다. 면적별로는 74㎡ 86가구, 84(A)㎡ 401가구, 84(B)㎡ 113가구, 94㎡ 246가구, 121(T)㎡ 8가구, 124A(P)㎡ 3가구, 124B(P)㎡ 1가구다.
지난 4일 오전 인천 구월 ‘한내들 퍼스티지’ 견본주택 입구에는 개관 1시간 전부터 100m 가량의 대기줄이 이어졌다. 현장을 찾은 수요자 중 90% 이상이 남구, 남동구, 연수구 등 일대 주민으로 대규모 개발지구에 첫 공급되는 아파트에 관심을 보였다.

‘선수촌 아파트’라는 타이틀도 효과를 발휘했다. 구월지구 내 유일한 민간분양인 ‘한내들 퍼스티지’의 경우 대회 선수들과 기자들이 머물지는 않지만 같은 지구 내 계획돼 쾌적한 주거환경과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설계로 프리미엄을 보장하고 있다는 게 현장 관계자의 설명이다.

실제 부동산정보업체들의 조사에 따르면 국내에 마련된 선수촌 지구 내 아파트의 3.3㎡당 매매값은 지역 평균치를 훨씬 웃도는 것은 물론 지역내 가격 순위에서도 항상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 ‘아시아선수촌’, 인근 방이동에 위치한 ‘올림픽선수기자촌’, 대구 북구 북변동 ‘유니버시아드 선수촌’ 등 모두 인근 시세보다 300만원에서 최고 1000만원까지 가격 우위를 점하고 있다.
시행과 시공을 모두 맡은 유승종합건설만의 설계 특징도 경쟁력으로 꼽힌다. 인천에서 보기 드문 74㎡와 94㎡ 등 틈새면적으로 발코니 확장시 더 넓은 전용면적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특히 74㎡에도 4베이와 3개의 방을 계획했고 부엌에는 주부들을 위한 맘스데스크를 따로 마련하는 세심함도 선보였다.

이날 방문객들의 관심이 집중된 곳은 94㎡대다. 총 246가구로 주력 평형대인 84㎡보다 10㎡ 이상의 효과를 발휘했다. 4개의 방과 5베이, 출입구 쪽 대형 팬트리를 조성하기 위해 숨겨진 틈새면적까지 찾아냈다는 게 옥 본부장의 설명이다.

이밖에 고급형 설계를 찾는 수요자를 위한 상품도 잘 갖춰졌다. 일부 동 저층부가 121㎡타입의 대형 테라스를 갖춘 가든하우스로 조성된다. 최상층은 팬트하우스로 계획됐다.

구월동 한복판에 자리잡은 입지 역시 눈에 띈다. 인천 지하철 1호선 인천터미널역이 인근에 있고,인천 터미널과 구월동 로데오거리의 다양한 상권을 활용할 수 있다. 특히 구월지구 인근에 대형 쇼핑타운과 대형마트가 조성될 예정이어서 향후 주거여건은 더욱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분양가는 최근에 인근 공급된 새 아파트와 비슷한 수준인 800만원 후반대로 잡혔다. 오는 9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2순위는 10일, 3순위는 11일 접수를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17일, 계약은 23일부터 25일까지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