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S5 낙하 테스트 해보니…떨어지고 SUV가 밟아도 '멀쩡'

최종수정 2014.04.03 11:15 기사입력 2014.04.03 07: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S5와 전작인 갤럭시S4의 낙하 실험을 진행한 동영상이 게재돼 눈길을 끌고 있다.

2일(현지시간) 전자기기 전문 정보 제공업체 테크스마트는 두 모델의 실험 동영상을 유튜브에 게재하며 "갤럭시S4에서 갤럭시S5로 업그레이드는 하는 것은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자신을 '맥'이라고 소개한 실험 진행자는 주머니 높이에서 두 모델을 차례로 떨어뜨리면서 시작했다. 이 높이에서는 측면에 약간의 까짐이 있을 뿐 파손은 없었다. 이어서 얼굴 높이, 머리 위에서 차례로 기기를 낙하시켰지만 두 기기 모두 치명적인 손상은 없었다.

갤럭시S4의 화면이 깨진 것은 약 3미터 높이에서였다. 진행자가 울타리에 올라선 상태로 머리 위에서 기기를 떨어뜨리면서다. 하지만 갤럭시S5는 이 실험에서도 파손되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그는 SUV 차량으로 갤럭시S5를 밟고 지나가는 실험을 진행했지만 뒷면의 카메라 보호유리만 깨졌을 뿐, 이때도 액정이나 본체가 파손되지는 않았다.

맥은 "솔직히 갤럭시S5에 이 정도를 기대하지 않았다"면서 "네 번의 낙하 테스트를 거쳐 자동차 바퀴로도 두 번 밟혔지만 뒷면에 카메라 보호유리만 깨진 것은 놀랍다"고 말했다.
한편 IT전문매체 팬드로이드는 이 동영상에 대해 "진행된 낙하 실험은 과학적이지 않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면서 "땅에 폰이 떨어지는 각도에 따라서 기기가 파괴될 확률은 임의적으로 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영상은 유튜브(http://www.youtube.com/watch?v=py6zXJoS-cE&feature=youtu.be&a)에서 볼 수 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