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重 "광고비 집행은 정상적인 경영활동…의혹 제기 유감"

최종수정 2014.03.30 16:42 기사입력 2014.03.30 16: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한국조선해양 이 김황식 전 총리가 제기한 100억원대 광고비 집행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김 전 총리는 현대중공업의 최대주주인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이 서울시장 선거를 돕기 위해 광고비를 늘려 우호적인 여론 조성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현대중공업은 30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일부 언론에서 현대중공업 광고비와 관련한 의혹을 제기했다"면서 "기업의 정상적인 경영활동이 이처럼 정치적 목적에 의해 왜곡돼 언론에 보도되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현대중공업은 수출이 90% 이상인 회사라 그동안 그룹 규모보다 광고비 지출이 적은 편이었지만 지난 해 기업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줄 사안이 발생해 하반기부터 적극적으로 이미지 제고를 위한 노력을 펼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전 총리측이 지난해 11월~ 올해 2월께 광고비가 급증했다고 지적한 내용과 관련해 "기업광고는 짧게는 수개월에서 길게는 1년에 걸쳐 광고안을 제작해 집행된다"며 "이같은 광고 제작 및 집행 시스템을 이해한다면 정치 일정과 관련해 설명하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어 "정치적인 목적에 따라 광고를 집행했다면 정치 일정이 가시화됐던 올 해 점차 광고비 지출이 늘어야 하는데 1월부터 3월까지 매달 광고비 지출 규모가 줄었다"며 "더는 정치적 이유 때문에 회사의 정상적인 기업경영활동이 오해받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서울시장 경선에 나선 김 전 총리 측은 29일 정몽준 의원의 최대 주주로 있는 현대중공업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광고비가 급증했다는 점을 문제 삼았다.

김 전 총리 측은 현대중공업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모두 100억원 가량의 광고비를 썼다는 제보를 받고, 당 클린선거감시단에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