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오전 7시 '초미세먼지 예비주의보'…황사마스크 착용 필수

최종수정 2014.03.28 08:24 기사입력 2014.03.28 08: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서울시는 28일 오전 7시 기준으로 대기 중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62㎍/㎥로 높아져 '주의보 예비단계'라고 밝혔다.

주의보 예비단계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시간당 평균 60㎍/㎥ 이상으로 2시간 이상 지속할 때에 발령된다.
강남구가 75㎍/㎥로 가장 높고, 노원구(74㎍/㎥), 마포·금천·동작구(각 73㎍/㎥)도 높은 편이다.

서울시는 "연무와 낮은 풍속으로 대기가 정체돼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졌다"면서 "호흡기나 심혈관 질환이 있는 시민과 노약자, 어린이 등은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시 반드시 황사마스크를 착용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초미세먼지는 입자 직경이 2.5㎛(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m) 이하인 환경오염물질이다. 미세먼지(PM-10)보다 크기가 훨씬 작아 대부분 기도에서 걸러지지 않고 폐포까지 직접 침투하므로 호흡기 질환의 원인이 되고 미세먼지보다 인체 위해성이 더 크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