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표적 vs 역린…믿고 보는 '류승룡' 뉴페이스 '현빈' 누가 웃을까

최종수정 2014.03.25 15:59 기사입력 2014.03.25 15:59

댓글쓰기

▲ 표적(위) 역린(아래). (출처: 표적, 역린 포스터 캡처)

▲ 표적(위) 역린(아래). (출처: 표적, 역린 포스터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014년 두 기대작 '표적'과 '역린'이 맞붙는다.

'표적'과 '역린'은 4월30일 개봉일 또한 같아 두 영화가 치열한 맞대결을 펼칠 것으로 예측된다.

'표적'은 '내 아내의 모든것'에서 '더티섹시' 카사노바로 뭇 여성들의 사랑을 받았던 류승룡의 연기변신이 기대되는 작품이다.

'7번방의 선물'의 부정이 많은 아버지 역에 이어 류승룡이 선택한 '표적'은 그가 처음으로 영화를 위해 복근을 만들 정도로 몸을 혹사시키며 만든 날 선 액션 영화이다.

'역린'은 정조 즉위 1년, 왕의 암살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살아야 하는 자, 죽여야 하는 자, 살려야 하는 자들의 엇갈린 운명과 역사 속에 감춰졌던 숨막히는 24시간을 그렸다.
해병대 전역 후 '역린'을 복귀작으로 선택한 현빈이 정조 역할을 맡았다. 또한 상책 정재영, 살수 조정석까지 세 남자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물론 살수 공급책 광백 조재현, 정순왕후 한지민, 혜경궁 홍씨 김성령, 홍국영 박성웅, 세답방 나인 월혜 정은채까지 각 캐릭터로 완벽 변신한 배우들의 초호화 캐스팅으로 시선을 압도한다.

이에 '표적'의 창감독은 "역린과의 맞대결이 부담스럽지 않냐?"는 물음에 "부담감보다는 즐기고 있다. 영화에 대한 자신감도 있고 두 영화가 워낙 다른 장르이기도 하다. '역린'과 동반 상승할 수 있는 환경이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상했다.

표적 및 역린에 대한 정보를 접한 네티즌은 "표적, 류승룡이 복근을?" "역린, 초호화 케스팅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