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베트남銀, 베트남 법인카드 시장 1위

최종수정 2014.03.25 10:54 기사입력 2014.03.25 10:54

댓글쓰기

김태정 신한베트남은행 부장(가운데)이 베트남 비자 카드사 주최 시상식에서 법인카드 부문 1위 사업자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태정 신한베트남은행 부장(가운데)이 베트남 비자 카드사 주최 시상식에서 법인카드 부문 1위 사업자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신한베트남은행은 베트남 비자 카드사에서 주최한 '2013년 비자 리더십 어워즈(Visa Annual Leadership Awads)'에서 법인카드 부문 1위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베트남 비자 카드사는 베트남 내에서 법인카드 시장을 선도해 온 신한베트남은행의 카드 사업이 차별화된 전략과 수익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신한은행의 베트남 현지 법인인 신한베트남은행은 지난 2011년 신용카드 사업을 시작해 2월말 현재 누적 신용카드 발급좌수 2만좌, 직불카드 발급좌수 6만좌 등 총 8만좌의 카드 발급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기업금융은 물론 모기지론과 자동차 금융 등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한 소매금융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왔다. 특히 사업초기부터 베트남에서 법인카드 사업을 시작해 현재 3000여 기업 고객을 확보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베트남 기업들의 높은 법인카드 사용실적으로 영업 경쟁력이 확대되고 있다.

신한베트남은행 관계자는 "베트남 리테일 시장 및 신용카드 시장은 성장 잠재력이 커 외국계 은행뿐만 아니라 현지 은행들도 전략적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며 "젊은 세대를 위한 신상품 등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