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나타 신형 LF, 가격 2000만원대… 말리부 디젤 의식했나

최종수정 2014.03.25 10:01 기사입력 2014.03.25 10:01

댓글쓰기

소나타 신형 LF의 실내.(출처:온라인커뮤니티)

소나타 신형 LF의 실내.(출처:온라인커뮤니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현대자동차의 소나타 신형 LF가 공개됐다.

현대자동차는 24일 코엑스에서 '신형 LF소나타'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신형 LF소나타는 YF소나타가 2009년 출시된 지 5년만에 출시됐으며 3년여의 기간 동안 총 4500억원을 투입해 완성시킨 야심작이다. LF소나타는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인 ‘풀루이딕 스컬프쳐 2.0’을 적용해 풀체인지 시켰다.

신형 LF소나타에 기존의 2.0 가솔린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또 초고장력 강판을 50% 이상 채용해 안전성을 확보했다. 내부는 휠베이스 간격을 넓혀 실내 공간 극대화와 운전자 중심 디자인을 구현했다.

특히, LF소나타 실내는 휠베이스 간격을 넓혀 실내 공간 극대화와 운전자 중심 디자인을 구현해 편의성을 높였다.
신형 LF쏘나타의 가격은 2.0 CVVL 모델 ▲스타일 2255만원 ▲스마트 2545만원 ▲프리미엄 2860만원, 2.4 GDi 모델 ▲스타일 2395만원 ▲익스클루시브 2990만원이다.

이는 이달 초 사전계약을 받으면서 공개한 가격(2270만~3010만원)보다 약 20만원 정도 낮춘 것이다.

최근 한국GM이 중형 세단 말리부 디젤의 가격(2703만~2920만원)을 3000만원 이하로 책정한 데 따른 대응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소나타 신형 LF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소나타 신형 LF, 실내 좋아졌네” “소나타 신형 LF, 실내 보니 사고싶다” “소나타 신형 LF 실내,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