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산 자락길에 박두진 시인 시비 세워져

최종수정 2014.03.23 20:01 기사입력 2014.03.23 20: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전국 최초의 순환형 무장애 숲길로 지난해 11월 완공된 서대문구 안산(鞍山) 자락길에 청록파 박두진 시인(1916~1998)의 시비(詩碑)가 세워졌다.

나란히 선 3개의 시비(각 높이 300cm, 폭 120cm)에는 1946년 청록집에 실린 박 시인의 시 ‘푸른 숲에서’가 담겼다.

21일 오후 열린 제막식에는 박 시인의 부인인 이희성(84) 여사 등 유족과 제자, 후배 시인, 구 관계자들이 참석해 시비의 막을 걷었다.
박두진 시인 시비

박두진 시인 시비


또 탤런트 이동건 씨가 시 낭독을, 신승철 시인이 시 해설을 맡았다.

박두진 시인은 이화여대와 연세대에서 교수를 지내고 연희동에서 40년 이상 거주하는 등 서대문구와 인연이 깊었다.

안산에서는 윤동주 이육사 박목월 유치환 김현승 김춘수 박남수 시인의 작품도 만나볼 수 있는데 이번 박두진 시비 건립으로 ‘문학이 어우러지는 힐링공간’으로 더욱 사랑받을 전망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