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건설, 신임 대표에 황태현 前 부사장

최종수정 2014.03.17 14:45 기사입력 2014.03.17 14:04

댓글쓰기

황태현 신임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사장

황태현 신임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사장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포스코건설 경영진이 새롭게 재편됐다. 포스코건설은 17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제32기 주주총회·이사회를 잇따라 열어 황태현(66) 전(前) 포스코건설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 황태현 사장은 곧바로 취임식을 가졌다. 황 신임 사장의 임기는 2016년 3월까지다.

황 사장은 1993년 포스코에 입사한 뒤 1998년 재무담당 상무이사, 2003년 재무담당 전무로 승진했다. 이후 2004년 포스코건설로 자리를 옮겨 2008년 2월까지 재무, 경영, 구매, 해외영업 담당 부사장을 지냈다.

황 사장은 포스코 재무실장과 포스코건설의 재무 담당 최고책임자(CFO) 등을 거치며 재무건전성 확보를 실현하는데 충분한 경험과 능력을 보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건설 분야 경험과 전문성을 지니기도 했다.

포스코건설은 이와 함께 경영기획, 경영지원, 에너지 등 사업 분야별로 전문성을 두루 갖춘 인물을 중심으로 본부장을 새로 선임했다.

경영기획본부장은 포스코 기획재무부문 경영전략1실장을 맡았던 전우식 전무가 맡았다. 여재헌 전 포스코 경영지원부문 노무외주실장은 포스코건설 경영지원본부장으로 승진 발령받았다. 에너지사업본부장으로는 포스코건설 화공사업실장이었던 연규성 전무가 선임됐다.
포스코건설 건축사업본부장인 시대복 전무는 부사장으로, 김민동·권상기·김덕률·곽인환 상무는 각각 전무로 승진했다. 김동만 상임감사도 상무급에서 전무급으로 올라섰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