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에게 맞는 혼수가구 뭐가 좋을까?

최종수정 2014.03.15 13:00 기사입력 2014.03.15 13:00

댓글쓰기

한샘 신혼침실 '폴린'

한샘 신혼침실 '폴린'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봄 이사철과 혼수시즌을 맞아 새 가구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그러나 막상 전시장에 가보면 다 똑같은 가구처럼 보여 선택을 주저할 수밖에 없다. 가구업체별 주요 제품을 살펴보자.

한샘은 실용적이고 유행을 타지 않는 스타일의 가구로 신혼부부를 공략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출시한 신혼 침실 '폴린'은 간결하면서도 실용적인 북유럽 감성을 담고 있다. 밝은 나무무늬 색상이 원목 결을 돋보이게 해 자연스러움을 연출하고 간결하면서도 실용적인 디자인이 적용돼 오래 사용해도 질리지 않는다. 어떤 침구나 커튼과도 잘 어울려 고객이 소품을 활용해 개성 있는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
거실 공간 역시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의 제품과 여유 있는 공간배치가 눈에 띈다. 원목, 베이지색상에 깔끔한 디자인의 소파 위더스에 작지만 알찬 거실장과 테이블을 놓으면 깔끔하고 편안한 거실을 연출할 수 있다. 액자, 조명, 패브릭 등을 활용하면 공간에 멋스러움을 더할 수 있다.  
리바트 거실패키지 '마일드'

리바트 거실패키지 '마일드'


리바트의 '마일드'는 신혼의 달콤함과 태어날 아이까지 생각한 리빙패키지 제품이다. 신혼 살림부터 아이의 육아용품까지 늘어난 생활용품을 수납하기 위해서는 수납 시스템과 아이를 고려한 친환경 마감 그리고 질리지 않는 깔끔한 디자인이 필요하다.

마일드 거실패키지는 거실장, 수납장, 소파, 식탁세트, 안락 의자, 티 테이블로 거실의 모든 가구가 패키지로 구성돼 있어 가구만으로 공간 인테리어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 또한 친환경 EO보드와 접착제등 친환경 자재로 건강까지 고려해 아이에게도 무해하다.

침실패키지 '봄날'과 서재패키지 '다즐링'은 작지만 아늑한 신혼집에 공간 효율성을 높인 제품이다. 봄날 침실패키지는 필요 없는 공간을 줄이고 옷장에 책상과 책장을 더해 서재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침대에서 책을 읽을 수 있도록 좌우 개별 무드조명과 책장 역할을 하는 등탁자도 뒀다.
에넥스의 주방가구 '레고'는 블록처럼 실용적인 옵션 아이템을 배치·이동하며 공간을 좀 더 효율적이고 아기자기하게 구성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깔끔하고 모던한 화이트 컬러와 아카시아 우드 패턴의 도어를 함께 배치해 한층 더 밝고 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동과 수납이 가능한 '무빙웨건'은 자주 사용하는 도구를 수납할 수 있으며 뜨겁거나 무거운 음식 등도 쉽게 운반할 수 있다.

마감재를 사용해 벽과 천장의 빈 공간을 가리는 대신, 패널을 활용해 공간을 트여 보이게 하며 오픈 선반장과 함께 연결해 인테리어 효과를 높였다. 합리적인 가격과 실용적인 디자인, 우수한 품질을 두루 갖춘 '레볼루션 키친' 라인 중 하나로 신혼부부, 소형, 싱글 가족에 특화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