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월드레이디스] 박인비, 우승 "설욕전 봤어?"

최종수정 2014.03.09 17:40 기사입력 2014.03.09 17:40

댓글쓰기

 박인비가 미션힐스월드레이디스챔피언십 최종일 드라이브 샷을 하고 있다.

박인비가 미션힐스월드레이디스챔피언십 최종일 드라이브 샷을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세계랭킹 1위 박인비(26ㆍKB금융그룹)가 기어코 '설욕전'에 성공했다.

9일 중국 하이난도 하이커우 미션힐스골프장 블랙스톤코스(파73ㆍ6206야드)에서 끝난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미션힐스월드레이디스챔피언십(총상금 6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6언더파를 몰아쳐 2위와 오히려 5타 차의 여유있는 우승(24언더파 268타)을 일궈냈다.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과의 라이벌전에 초점이 맞춰진 무대다. 두 선수는 더욱이 2위와 4타 차 공동선두로 출발해 마치 매치플레이 같은 박진감을 연출했다. 결과적으로 6번홀(파4)까지 3타를 줄인 박인비의 초반 스퍼트가 우승 동력이 됐다. 1, 2번홀의 탭인버디로 순식간에 2타 차로 앞서나갔고, 3번홀(파4)에서 3퍼트 보기를 범했지만 5, 6번홀에서 다시 연속버디를 보태 페테르센을 압박했다.

페테르센은 반면 9번홀(파4) 버디로 가까스로 2타 차로 간격을 좁혔다. 박인비는 비바람이 거세진 후반 10번홀(파4) 보기로 잠시 주춤했지만 11, 12번홀 버디로 다시 3타 차로 격차를 벌리며 가속도를 붙였다. 15번홀(파3)에서는 티 샷을 홀 바로 옆에 떨어뜨린 뒤 우승을 확신하는 환한 미소까지 곁들였다. 승부는 여기까지였다. 박인비는 마지막 18번홀(파5)에서는 우승을 자축하는 버디를 추가했다. 페테르센이 2위(19언더파 273타)다.

하이커우(중국 하이난도)=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