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한길 "국정원 증거 조작, 특검 거듭 촉구"

최종수정 2014.03.09 11:58 기사입력 2014.03.09 11: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9일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과 관련, "검찰의 수사가 부족하면 정부 스스로 중립적 특검을 임명해 한점 의혹을 남기지 않겠다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며 특검을 촉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안철수 새정치연합 창당준비위원회 중앙운영위원장과 의료 휴진·국정원 증거 조작 등 정국 현안에 대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국가 안보를 지켜야 할 국정원이 민주주의와 사법질서를 흔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대선 당시 불법 대선 개입 사건의 주역이던 국정원이 이번에는 탈북 화교 출신 간첩 사건 조작을 위해 국가 예산을 써가면서 총체적 불법 공세 행사한 사실이 속속 드러났다"며 "민주주의 근본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국정원 증거 조작 문제는 사법 질서에 대한 신뢰와 근간을 흔들고 나아가 국가 안보와 외교 관계에 심대한 불안 초래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이 문제도 침묵하고 있고 검찰은 사건 관계자가 자살을 시도한 이후에야 진상규명 절차를 수사로 전환하는 안이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외국정부로부터 우리 검찰이 위조된 자국의 공문서를 증거로 제출했다는 비난을 받는 상황에서 이토록 무책임한 태도 보이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지금이라도 대통령이 진상을 명백히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해 다시는 국가 기강 흔드는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단호한 조치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