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쓰레기 무단투기 등 생활불편 신고 '현장민원 살피미' 423명 모집

최종수정 2014.02.23 14:44 기사입력 2014.02.23 14: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서울시는 쓰레기 무단 투기, 불법주정차 등 생활 속에서 발생하는 불편사항이 신속하게 개선되도록 신고하는 ‘현장민원 살피미’ 423명이 3월부터 본격 활동을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까지 ‘시민현장 감시단’ 100명으로 운영되던 것을 올해부터 각 자치구에서 동별 1명 이상으로 확대하고 연말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현장민원 살피미는 ▲교통 ▲도로 ▲청소 ▲주택건축 ▲치수방재 ▲가로정비 ▲공원녹지 ▲환경 ▲소방안전 등에서 발견되는 시민 불편사항을 신고하고 개선됐는지 확인하는 일을 한다.

자치구별로 개별 모집한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