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20, 통화정책시 세계 경제 영향 고려 합의

최종수정 2014.02.24 07:16 기사입력 2014.02.23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이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회원국 간 통화 정책 변경 시 신중한 조정과 명확한 소통을 이루기로 합의했다.
[사진=G20홈페이지]

[사진=G20홈페이지]


또 향후 5년간 회원국들의 국내총생산(GDP) 규모를 현 성장추세 대비 2% 이상 제고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성장 전략을 마련하기로 했다.

올해 G20 회의 의장국인 호주 G20 회원국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23일 오후(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에서 이틀간 걸친 회의를 마친 뒤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폐막 공동선언문을 채택, 발표했다.
공동선언문에는 또 국제통화기금(IMF) 등의 국제기구가 오는 4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G20 재무장관 회의까지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등에 따른 다양한 거시경제 시나리오를 분석해 회원국 간 정책공조 논의를 지원하도록 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이는 이번 G20 회의에서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가 신흥국 등 글로벌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해 질서 정연하게 추진돼야 한다고 신흥국 측의 요구가 대부분 관철된 셈이다. 이에 따라 미국의 테이퍼링 정책이 영향받을지 주목된다.

이번 시드니 G20 회의에서는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정책을 지지하는 영국, 호주 등 선진국 진영과 이에 비판적인 인도, 인도네시아, 브라질 등 신흥국 진영이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다.
의장국인 호주의 조 호키 재무장관은 "G20 회원국의 GDP를 2018년까지 2% 이상 제고해 실질 GDP를 2조달러 이상 높이고 일자리도 현저하게 늘린다는 야심찬 목표에 합의했다"면서 "통화정책에 있어서도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한편 공동선언문은 IMF 개혁과 관련해 쿼터 규모를 2배로 확충하고 신흥국으로 쿼터 6%포인트를 이전한다는 내용의 개혁안이 지연되는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2010년 개혁안에 대한 미국 의회의 비준을 촉구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