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N 안보리, 시리아 인도주의 결의안 채택

최종수정 2014.02.23 08:34 기사입력 2014.02.23 08: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22일(현지시간) 시리아에 대한 인도주의적 접근을 허용하고 민간인에 대한 무력 사용을 중지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가 시리아의 인도주의적 위기에 대한 구속력 있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리아 정권과 반군 양측 모두를 대상으로 한다. 중국과 러시아도 결의안에 찬성해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유엔은 30일 안에 시리아 결의안의 이행계획을 유엔 안보리에 보고하고, 특히 불이행시 추가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의지를 표명해야 한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결의안이 즉각적이고, 성실하게 실행되면 일부고통을 지울 수 있을 것"이라며 유엔 안보리의 결의안 채택을 환영했다.

반 총장은 그러면서도 "인도주의적 지원은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면서 인도주의적 접근을 하는 데 이 같은 결의안이 꼭 필요한 것인지에 대한 유감도 표명했다.
한편 유엔은 약 930만명의 시리아 국민이 인도주의적 지원을 필요로 하고 있으며, 지난 2011년 3월에 일어난 내전으로 인해 지금까지 약 10만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도 시리아에서 내전이 발발한 이후 13만6000명이 사망했다고 말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