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한홍 한화케미칼 대표 "안전사고, 예외·관용 없다"

최종수정 2014.02.21 11:30 기사입력 2014.02.21 11:30

댓글쓰기

울산공장서 '절대 안전수칙 선포식'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안전은 어떠한 것과도 타협할 수 없는 가치다."
방한홍 한화솔루션 대표가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강화에 나섰다. 최근 산업계에서 안전사고가 잇따르자 강력한 안전강화 의지를 천명한 것이다.

방 대표는 21일 이 같이 말하며 "안전에 위배되는 행위에 대해서 예외와 관용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한화케미칼은 울산공장에서 방 대표를 비롯해 백규석 환경부 환경정책 실장, 울산ㆍ여수 공장장 및 환경안전팀장 및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절대 안전수칙 선포식'을 진행했다.
선포식에서는 ▲작업허가서 발행 전 작업금지 및 허가시간 준수 ▲제한공간 화기작업 전 가스농도 측정 ▲고소(高所)작업 시 안전벨트 착용 등 공장 안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요소를 근절하기 위한 10대 절대 안전수칙을 발표하고 철저하게 지킬 것을 다짐했다.

아울러 한화케미칼은 각 지침을 지키는지 여부에 대한 관리 감독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현장순찰, 점검 등 환경안전팀의 기능을 강화하고 특히 수칙을 위반한 직원에 대해서는 인사상 불이익을 받는 삼진아웃제를 엄격하게 적용하기로 했다.

한화케미칼은 최근 '기술환경안전팀'을 대표이사 직속 부서로 배속시키고, 환경안전 전담 인력을 강화하는 등 환경안전관리 교육 및 관리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또 대표이사가 1년에 10회 이상 각 사업장을 직접 방문해 현장의 환경 안전 부문을 직접 점검하며 관리하고 있다. 각 사업장에서는 공장장과 해당팀장들이 상주협력업체 대표들과 매월 간담회를 실시하고 합동점검을 하고 있다.

방 대표는 "사고는 24시간 언제, 어디서나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앞으로 예외와 관용 없는 절대적인 안전 강화에 나설 것"이라며 무재해 공장 운영의지를 역설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