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현수 금메달, 마이클 조던이 쿠바 대표로 뛴 꼴"

최종수정 2014.02.16 17:05 기사입력 2014.02.16 17:05

댓글쓰기

美언론 안현수 귀화배경에 일제히 관심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러시아 귀화 선수 안현수(29·러시아명 빅토르 안)가 금메달을 목에 걸자 해외 매체들이 일제히 그의 귀화 배경에 대해 보도하고 있다.

안현수는 15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이는 한국 선수로 출전했던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이후 8년만이다.

미국 신문 샌디에이고 유니언트리뷴은 "안현수가 힘껏 주먹을 내지른 뒤 러시아 국기를 어깨에 두르고 링크를 돌았다"며 경기 뒤 그의 세리머니를 자세히 묘사했다.

또, 그를 농구의 마이클 조던과 비교하기도 했다. 안현수가 미국 최고 쇼트트랙 스타인 아폴로 안톤 오노보다 많은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것을 꼽으며 "안현수가 러시아로 귀화한 것은 조던이 쿠바로 귀화해 올림픽에 출전하는 것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의 스포츠 전문 매체 블리처리포트는 그가 무릎 부상으로 한국 대표팀을 떠난 사실을 설명하며 그가 러시아로 귀화하게 된 과정을 상세히 설명했다.
야후 스포츠는 "빅토르 안이 한국을 향해 복수하는 데에 성공하고 러시아를 위해 금메달을 따냈다"는 자극적인 제목으로 보도했다.

이들 매체와는 달리 러시아 매체들은 안현수 개인의 성과보다는 '팀 플레이'를 강조했다.

이타르타스 통신은 안현수의 "우리는 한 팀이다. 이번에 따낸 두 개의 메달은 우리의 협동이 일궈낸 최고의 성과"라는 말을 인용하며 은메달을 딴 블라디미르 그리고레프와의 파트너십에 주목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