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한 경제특구 개발 건설물량 '60조원'

최종수정 2014.02.16 16:49 기사입력 2014.02.16 16: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북한 경제특구 개발에 따른 건설 물량이 60조원에 달하며 국내 기업들이 북한 진출을 타진해야 할 시점이라는 연구 결과가 제시됐다.

박용석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16일 '북한 경제특구의 개발동향 및 시사점' 연구보고서를 통해 "3개 경제특구와 13개 경제개발구, 3개 관광특구, 교통인프라 등에서 발생할 수 있는 건설물량이 약 60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북한은 현재 라선 및 황금평, 원산지역 등의 경제·관광 특구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 5월 '경제개발구법'을 제정하고 13개 경제개발구를 지정하며 외국 자본을 통한 지역발전 정책도 추진하고 있다.

박 연구위원은 "한국의 성장잠재력 제고와 해외진출 기업에 유턴(U-Turn)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정부차원의 정책적 지원 방안 모색을 촉구했다.

특히 박 연구위원은 라선경제무역지대 진출은 동북아시아 물류거점의 확보와 향후 한반도 종단철도(TKR), 대륙철도(TSR, TCR, TMR 등)의 연결을 위한 사전 사업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5·24 대북제재조치 재검토 없이는 북한의 경제특구 참여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