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케리 "美·中, 진지하게 북한 비핵화 방안 논의"

최종수정 2014.02.15 17:53 기사입력 2014.02.15 17: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중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14일 "미·중 양국이 북한 비핵화와 관련한 서로의 안(案)을 제시했다"며 "사안의 긴급성을 고려해 앞으로 수일간 매우 진지하게 대화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미·중 양국이 교착상태에 놓인 북한 비핵화 촉진과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조건 등에 관해 구체적인 조치를 논의했음을 의미한다.

케리 장관은 이날 베이징(北京) JW메리어트호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중단하지 않고 위협 행위에 관한 합의된 기준을 이행하지 않는다면 중국은 비핵화 이행을 확실히 하기 위해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음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그는 "비핵화 정책목표는 6자회담 참가국들과 함께 공유하는 것"이라면서 "이를 달성하기 위한 매우 확고한 신념이 있다"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미·중 양국은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공유된 신념을 논의했다"면서 "중국이 이 목표를 현실화하는데 특별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밝혔다"고 덧붙였다.
그는 "중국은 특히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 상황이 불안정해지거나 전쟁이 발발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중국은 모든 것을 정치 협상과 외교를 통해 해결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케리 장관은 "양국은 현재 구체적인 조치들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며 "미국은 일정한 안을 테이블에 올려놨고 중국도 나름의 일정한 안을 제시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귀국하는 대로 중국이 제시한 구상을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고할 것"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 미·중간 추가 논의가 있을 것이란 점을 시사했다.

미·중 양국이 검토 중인 북한 비핵화 촉진 방안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으나 북한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사전조치를 조속히 이행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추가제재를 가하는 내용이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