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오류동 행복주택, 사업계획 확정

최종수정 2014.02.16 11:00 기사입력 2014.02.16 11:00

댓글쓰기

하반기 착공, 이르면 2016년 하반기에 입주자모집

오류동 지구 단지배치도

오류동 지구 단지배치도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국토교통부는 공공주택통합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오류동 행복주택지구(8만7685㎡, 890가구)에 대한 지구계획과 주택건설사업계획을 승인했다고 16일 밝혔다. 행복주택 시범지구 가운데 사업계획이 확정된 곳은 가좌지구에 이어 오류지구가 두번째다.

오류동 지구는 작년 8월 지구지정 이후 지자체와 지역주민의 의견을 대부분 반영한 지역 맞춤형의 사업계획이 확정됐다.

먼저 오랫동안 철도로 단절됐던 북측의 오류1동과 남측 오류2동을 연결해 지역 간 교류가 촉진되도록 설계했다.

이를 위해 데크 상부를 통과하는 남·북간 보행동선을 계획했으며 양쪽에서 모두 쉽게 접근 가능한 곳에 커뮤니티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데크 상부와 북쪽 광장에는 입주민과 지역주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운동장과 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커뮤니티 시설에는 지난해 7월 실시한 여론조사와 그동안의 지역 의견수렴 결과를 바탕으로 도서관, 문화예술 공연장이 설치될 예정이다.

지역주민을 위한 어린이집과 경로당 등이 들어서고, 사회적기업도 적극 유치해 지역 사회와 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거동은 철도로 인한 소음·진동에 대비하고 내구성을 확보하기 위해 방진매트·방음벽 등이 설치되고 라멘구조로 건설된다.

주거평면은 대학생 등 1인 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16㎡에서 신혼부부 등 2~4인 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46㎡까지 수요자 맞춤형으로 공급된다.

또한 통합심의위원회에서 위원들이 의견으로 제시한 철도 소음·진동 영향 저감과 인공데크 경관 개선, 보행로 연속성 확보도 적극적으로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주택, 인공데크, 공공시설을 모두 포함한 전체 설계 공사비는 약 1260억원으로 추정된다. 3.3㎡당 공사비는 낙찰률을 적용하면 약 750만~900만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택건설 공사비는 3.3㎡당 약 500만~550만원 수준이다. 이는 지자체의 의견 등을 반영함에 따라 도시재생 및 지역 활성화를 위한 인공데크와 공공시설 비용으로 3.3㎡당 약 300만원 가량이 추가된 결과다.

임대료는 건설원가뿐만 아니라, 지역 여건, 입주자 지불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주변시세의 60~80% 수준으로 책정할 계획이다.

계획대로 추진한다면 2014년 하반기에 착공이 이뤄질 예정이다. 입주자 모집공고는 이르면 2016년 하반기에 시행하고, 2018년 상반기에 사업 준공과 입주를 목표로 차질없이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류동 지구는 지하철 1호선 오류동역과 연결돼 대중교통 이용 여건과 도심 접근성이 우수한 곳이다. 젊은 세대에게 직주근접이 가능한 주거공간을 제공한다는 행복주택 취지를 구현할 수 있는 적합지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