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치]男 쇼트 5000m 계주 '불운'…결승行 좌절

최종수정 2014.02.13 21:46 기사입력 2014.02.13 21:46

댓글쓰기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사진=정재훈 기자]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사진=정재훈 기자]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2014 소치 동계올림픽 5000m 계주에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남자 대표팀이 계주 종목 결승에 진출하지 못한 건 2002년 솔트레이크 대회 준결승 실격 이후 12년 만이다.

이한빈(26·성남시청)과 박세영(21·단국대), 신다운(21·서울시청), 이호석(28·고양시청)이 나선 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라스에서 열린 남자 5000m 계주에서 마지막 4바퀴를 남겨 두고 이호석이 넘어지며 6분48초206으로 3위를 기록, 각 조 2위까지 주어지는 결승행 티켓을 따내지 못했다.

1500m 준결승에서 신다운과 박세영이 넘어지며 결승에 오르지 못한 데 이어 다시 한 번 불운을 겪었다.

한국은 이한빈과 박세영, 신다운, 이호석 순으로 경기 초반 안정적인 레이스를 했다. 중반까지 네덜란드에 이어 2위 자리를 지키던 한국은 8바퀴를 남기고 이한빈이 선두로 치고 나가며 결승행을 눈 앞에 뒀다.

하지만 기대는 오래가지 못했다. 4바퀴를 남겨 둔 상황에서 이호석이 코너를 돌던 중 균형을 잃고 넘어지고 말았다. 다시 일어나 끝까지 레이스를 했지만 3위에 그쳐 고개를 떨궈야 했다. 네덜란드와 카자흐스탄이 각각 6분45초385, 6분47초152로 결승에 합류했고, 미국도 어드밴스를 적용 받아 결승에 나가게 됐다.
한편 러시아와 중국, 캐나다, 이탈리아가 출전한 준결승 2조에서는 빅토르 안(29)의 활약을 앞세운 러시아가 중국과 함께 결승에 올랐다. 남자 5000m 계주 결승전은 오는 22일 오전 3시30분 열린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