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 고위급 접촉서 상호 관심사항 설명

최종수정 2014.02.12 20:54 기사입력 2014.02.12 16: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6년2개월 만에 처음으로 12일 고위급 접촉을 가진 남북은 오전과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상호관심사를 설명했다.

통일부에 따르면,남북은 10시5분부터 11시23분까지 오전 전체회의를 가진데 이어 오후 2시5분부터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상호 관심사항을 설명과 질의와 답변을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접촉은 어떤 타결을 목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어서 조율을 하는 수석대표 회담을 하지 않았다"면서 "우리의 관심사항을 설명했고 북측도 관심사항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어떤 구체적인 합의가 나올 것 같지는 않다"면서 "2차 접촉에 대한 일정을 오늘 잡을 수도 있고 연락관 채널을 통해 잡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한이 전체회의에서 밝힌 관심사항 등은 북한측이 비공개를 원해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이 전했다.

이번 고위급 접촉은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건,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얼어붙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탐색전 성격이 강하다는 게 중론이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접촉이 끝나는대로 내용을 조율해 통일부에서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김 차장은 이날 오전 판문점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새로운 한반도를 여는 기회를 탐구하는 열린 자세와 마음으로 임하고자 한다"면서 "접촉의 의제와 관련한 질문에 "의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남북관계 사안을 중심으로 하지만 저희로서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합의대로 잘 될 수 있는 데 중점을 두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