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위급 접촉 오후 2시5분께 시작

최종수정 2014.02.12 20:54 기사입력 2014.02.12 14: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기자]박근혜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12일 만난 남북 고위 당국자들이 오전 전체 회의를 마치고 오후 전체회의를 속개했다.

12일 남북 고위급 접촉 전체 회의에서 양측 수석대표가 악수하고 있다.(사진 통일부 제공)

12일 남북 고위급 접촉 전체 회의에서 양측 수석대표가 악수하고 있다.(사진 통일부 제공)



통일부는 오전 전체회의는 10시에 시작해 11시23분께 끝났으며 오후 전체회의는 오후 2시5분께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번 고위급 접촉은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건,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얼어붙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탐색전 성격이 강하다는 게 중론이다.


12일 판문점 우리측인 평화의 집 로비에서 우리측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오른쪽)이 북측 원동연 통일전선부 부부장과 악수하고 있다.(사진 통일부 제공)

12일 판문점 우리측인 평화의 집 로비에서 우리측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오른쪽)이 북측 원동연 통일전선부 부부장과 악수하고 있다.(사진 통일부 제공)

사전 의제 조율도 없이 이뤄진 이날 전체회의에서 남북은 일단 서로의 원칙적 입장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의미 있는 구체적인 내용의 합의가 나올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대신 '2차 고위급 접촉'에 합의하거나 이날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분야별 후속 당국회담을 진행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12일 고위급 접촉에 참석하기 위한 북측 대표단인 군사분계선을 넘고 있다.(사진 통일부 제공)

12일 고위급 접촉에 참석하기 위한 북측 대표단인 군사분계선을 넘고 있다.(사진 통일부 제공)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판문점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새로운 한반도를 여는 기회를 탐구하는 열린 자세와 마음으로 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이번 접촉의 의제와 관련한 질문에 "의제는 정해지지 않았다"면서 "남북관계 사안을 중심으로 하지만 저희로서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합의대로 잘 될 수 있는 데 중점을 두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