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 학교 감염병 최다 '감기'

최종수정 2014.02.12 12:00 기사입력 2014.02.12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초·중·고등학교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감염병은 감기인 것으로 조사됐다.

질병관리본부가 11일 공개한 '2013년 학교감염병 감시체계 운영 결과'에 따르면 감기(인플루엔자)는 학생 1000명당 39.81명꼴로 발생했다.

수두가 1000명당 4.95명으로 뒤를 이었고, '볼거리'로 불리는 유행성이하선염(3.79명)과 결막염(3.69명), 뇌막염(0.34명) 순이었다.

초등학교에선 감기를 제외하고 수두와 결막염이 가장 많이 발생했고, 중학교는 결막염, 고등학교는 유행성이하선염이 높은 발병율을 기록했다.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은 봄과 가을에 유행했고, 결막염은 여름에 높은 발병율을 보였다.
이는 법정감염병이 아닌 감기와 결막염을 제외하고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의 발생율이 높게 나타나는 '법정감염병 보고자료' 분석과 거의 일치한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전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법정감염병 보고자료에 따르면 6~18세 연령층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감염병은 수두로 전체 발생 감염병 가운데 56%에 달했다. 유행성이하선염은 39%를 차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 등은 기침이나 콧물 등의 분비물을 통해 쉽게 감염도는 만큼 개학을 시작하는 학교내 예방을 위해 손씻기 등의 개인 위생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